top of page

12세 소년이 소총으로 30대 햄버가 가게 종업원 살해


<기사>

텍사스주 존슨 카운티에서 12살 소년이 자신의 일행과 시비가 붙은 30대 햄버거 가게 종업원에게 총을 쏴 살해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숨진 32살 매슈 데이비스는 10살 아들의 아빠였습니다.


경찰은 지난 13일 밤 10시쯤 시내 햄버거 가게 소닉 드라이브 인 주차장에서 총격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데이비스가 여러 발의 총을 맞고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총격에 사용된 총은 AR-22류 소총이었습니다.


목격자들은 이 소년과 함께 있던 에인절 고메스라는 남성이 이 햄버거 가게 건물 근처에서 소변을 보던 중 데이비스를 포함한 가게 종업원들과 맞닥뜨려 시비가 붙었고, 말싸움이 물리적인 충돌로 번지자, 이 소년이 타고 온 차에서 총을 꺼내왔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고메스와 12살 소년은 경찰에 체포, 구금됐고, 경찰은 총을 쏜 소년이 미성년자인 점을 고려해 이름과 구체적인 신원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