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9백만 달러 빼돌린 LA 한인 기소..은행 사기 등 혐의


<리포트>


투자자들과 은행을

대상으로 9백만 달러를

빼돌린 LA 한인 남성이

기소됐습니다. 연방 법무부는

지난 17일

남가주 몬테벨로에 거주하는

김준우 씨를 코네티컷주

뉴헤이븐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샌프란시스코에서

‘M5 닥터스 펀드’를 설립해

자금을 운용하며

투자자들을 속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씨가

M5 닥터스 펀드 자산을

테슬라 등 전기차 회사에

투자하겠다며 투자자들을

모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펀드에 투자받은

자금의 대부분을

자신과 아내가 소유한

식품 도매회사로 송금했다는 겁니다.


더구나 김씨는

최근까지도

투자가 진행되고 있고

자금을 상환할 수 있다며

투자자들을 속여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이 같은 방식으로

2015년 6월부터

2022년 3월까지

무려 4백80만 달러의 투자금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김 씨가

한미은행에 허위로 진술해

3백20만 달러의 기업 대출과

백30만 달러의 신용 한도를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28일 첫 공판이 열리는

김 씨는 8건의 전산 사기와

2건의 은행 사기 그리고

한 건의 은행 허위 진술 등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