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A주 산불//“또 2만 에이커 불타”..‘폭염-강풍’ 진화 어려움

<리포트>

산등성이 사이사이에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화마가 집어삼킨

주택과 자동차들은

앙상한 뼈대만 남았습니다.

 

지난 금요일

산타 바바라 카운티에서 

시작된 레이크 산불.

 

지금까지 무려 

2만 에이커가 넘는 면적을 

전소시키고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브라이스 윌차크 ㅣ 산타 이네즈 주민>

 

진화를 위해

1,100명 이상의 소방관들이

투입됐지만 아직 진화율은 

고작 8%에 머물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폭염에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겁니다.

 

주변 지역

주민들에게는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고

대피소도 마련됐습니다.

 

<스콧 세이프척 ㅣ 산타 바바라 카운티 소방국장>

 

이번 산불은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세운 

네버랜드 목장 일부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캘리포니아 주에선

레이크 산불을 포함해

샌 버나디노 카운티 블루워터 산불,

그리고 마리포사 카운티 프렌치 산불 등

동시 다발적 산불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0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