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A주 예비선거, LA 한인타운 지역구 한인후보들..‘총력 유세전’




<리포트>

LA 한인타운 지역구..한인 후보들 “선거전 총력”

그레이스 유

LA시 10지구 후보와

존 이 가주하원 54지구 후보

그리고 데이빗 김 연방하원

34지구 후보.

 

모두 LA 한인타운을

온전히 지역구에 포함하는

한인 후보들입니다.

 

그레이스 유, 주류-흑인 커뮤니티로 ‘외연 확장’

먼저 LA시의회

10지구에 출마한

그레이스 유 후보는

주류사회와 타인종 커뮤니티로

외연 확장에 힘쓰고 있습니다.

 

존 챙 전 가주 재무장관, 헛친슨 목사 등 지지 확보

존 챙  전 가주 재무장관 등

유력 정치인과 

유명 흑인 목사인 

마커스 헛친슨 목사 등

공식 지지를 이끌어냈습니다.

 

그레이스 유  l  LA시 10지구 후보

한인타운과 10지구 전체의 안전을 지키고 저소득층 아파트도 지어야 합니다. 한 표가 소중하다는 것 잊지 말고 저를 꼭 찍으셔서 미래를 바꿨으면 좋겠습니다.

 

존 이 후보..“저렴한 주택, 나은 주거환경” 공약

좀 더 저렴하고

좀 더 나은 주거환경을

공약으로 내세운

존 이 가주하원 후보.

 

가가호호’ 유권자 직접 방문..풀뿌리 선거운동

가가호호 유권자들을

직접 방문하는

풀뿌리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특히 가주 하원 54지구는 

현역 의원이 LA 시 선거에 

출마하면서 공석이 된 만큼

충분히 당선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존 이 ㅣ  가주하원 54지구 후보

이번 선거에 제가 출마한 이유는 가주를 지키고 LA 한인타운을 보존하기 위해섭니다.

한인 여러분 저는 존 이, 가주 하원의원 후보입니다. 꼭 투표해 주세요.

  

연방 하원 데이빗 김 후보..‘3번째 도전’ 필승 다짐

연방 하원 34지구

데이빗 김 후보도

보다 전문적인 선거 전략으로

이번 3번째 도전에서

꼭 승리한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

 

결국 한인 표심이 ‘결선 진출’ 여부 결정

세 명의 한인 후보들 모두

결선 진출 여부는

한인 표심에 달렸다며

꼭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