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A 개스값//11주 연속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아..왜?


<리포트>

최근 미국 전역에서

이어지고 있는 

개솔린 가격 하락세.

 

캘리포니아 주도 

11주 연속 가격이 하락했지만 

여전히 평균 가격은 

4달러 70센트가 넘습니다.

 

한 달 전보다 

37센트나 내렸지만

전국 평균 3 달러 15센트에 비교하면

아직 1달러 60센트나 

더 비싼 가격입니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개스값을 내는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주민>

 

전문가들은 

캘리포니아 주 

개솔린 가격이 전국 평균보다

훨씬 높은 이유는 

복합적이라고 설명합니다.

 

먼저 타주에 비해

비싼 땅 값 등 

높은 생활비는 물론 

세금도 다른 주에 비해

높은 수준이라는 겁니다.

 

이에 더해 매년 줄어드는

주내 자체 원유 공급도

높은 개스값이 형성되는

이유 가운데 하나로 꼽고 있습니다.

 

<매리 몽고메리 ㅣ AAA 공보관>

 

더구나 캘리포니아 주의 

까다로운 환경규제도 

높은 개스 가격에

한 몫하고 있다는 겁니다.

 

환경 오염을 줄이기 위해

특별한 정유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가격이 올라가게 된다는

설명입니다.

 

<매리 몽고메리 ㅣ AAA 공보관>

 

전문가들은 일단 

개스값 하락세가

내년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활동이 많아지는 봄부터는 

다시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