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A 공공장소∙길거리 음주 허용 추진.. 경기 활성화 기대


<기사>

마리화나 합법화를 이끌어 낸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이번에는 길거리 음주 허용을 추진하고 나섰습니다.


스캇 위너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이 공공도로와 거리에서 술을 마실 수 있는 유흥구역을 지정하자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위너 의원은 30일 상원 법안 969를 발의하고, 확실한 목표는 경제회복이라고 밝혔습니다.


위너 의원은 이 법안이 도심을 활성화 하고, 지역 경제와 소규모 비즈니스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고, 샌프란시스코 런던 브리드 시장과 맷 마한 산호세 시장도 지지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 알콜 정책 연합은 청소년들이 쉽게 술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지역 사회에 큰 혼란을 일으킬 것이라며 즉각 반대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법안 SB 969가 통과되면 2025년 1월부터 시행됩니다.


한편 현재 뉴올리언스와 멤피스, 그리고 라스베가스 등 몇몇 도시들이 공공장소 음주를 허락하고 있습니다.

5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