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시의회 개혁, 기회는 지금..“한인타운 독립 선거구 만들자”


<리포트>


무려 4백만 명에

육박하는

LA시 전체 인구에

시의원 수는 고작 15명.


턱없이 적은 숫자의

시의원들에게

집중된 권한은

그동안 잦은 부정부패의

원인으로 지적돼 왔습니다.


지난해부터 잇따라 터진

인종차별 스캔들과

뇌물 수수 등 부패사건으로

최근 LA 시의회

개혁 움직임은 활발해졌습니다.


<제임스 안 ㅣ LA 한인회장>


LA 시정부에서 열린

시의회 개혁 회의에 참석한

LA 한인회와KYCC 등 단체들은

바로 지금이 시의회 개혁의

적기라는 판단입니다.


단순히 시의원들의

부정부패를 방지하는 것

뿐만 아니라

한인타운을 독립 선거구로

만들 기회라는 겁니다.


<제임스 안 ㅣ LA 한인회장>


한인타운이 독립 선거구가 되면

사우스 LA지역과

10지구에 같이 묶여

한정된 시 예산을 두고

경쟁할 필요가 없어진다는 겁니다.


더구나 한인타운의

가장 시급한 현안인

노숙자와 치안 등 문제 해결에

더욱 원활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제임스 안 ㅣ LA 한인회장>


LA 한인회와 KYCC는

다음 주 화요일 오후

한인회관에서

시의회 개혁에 대한

주민 의견을 직접 듣는

공청회를 가질 계획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 views0 comments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