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개스값,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 하루 새 1.9센트 인상


<기사>

LA 개솔린 가격이 5달러대를 넘어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지난 11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전미자동차협회 트리플 A에 따르면 오늘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어제보다 1.9센트 오른 갤런당 5달러 11센트를 찍었습니다.


이는 9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것으로 지난해 11월 28일 이후 가장 비싼 가격입니다.


오늘 오렌지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하루 사이 2.1센트 급등한 갤런당 5달러 4.5센트로, 역시 작년 11월 24일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전국 평균 개솔린 가격은 오늘까지 14일째 상승했는데, 어제보다 2.3센트 급등해 갤런당 3달러 78센트까지 올랐습니다.


정유 업계 분석가들은 개솔린 가격 급등의 요인으로 열 관련 정유소 정전 사태가 전국의 가장 규모가 큰 정유소들에 영향을 미친 것과, 국제유가가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서며 최고가를 기록한 것을 지목했습니다.

2 views0 comments

תגובות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