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iNK서밋, 코로나에 사라진 북한 인권..“사람답게 살 권리”


<리포트>


북한 주민들의

먹고 사는

평범한 일상부터,


목숨을 걸고

북한에서 탈출해

나오던 긴박한 상황의

생생한 증언이 이어집니다.


이젠 새 삶을 찾은

탈북민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은 물론

함께 체험하며 소통하는

특별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해나 송 ㅣ Liberty in North Korea (LiNK) 대표>

이제 다시 저희 단체 활동을 대면으로 재개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미국에서 탈북민을 돕는 것은 물론 탈북한 주민들을 구조하는 일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이미 탈북한 지

수년이 지났지만

북한 생활의 기억들은

아직 어제같이 생생합니다.


북에 남은 가족과

지인들을 생각하면

걱정은 깊어지기만 합니다.


<홀리 황 ㅣ 탈북민>


팬데믹 기간 북한이

국경을 강력히 봉쇄하면서

더욱 암흑 속에 가려진

북한 인권 문제.


정말 먹고 살기조차 힘들어진

북한 주민들을 위해

국제사회가 당장

나서야 할 때라고 주장합니다.


<이서현 ㅣ 탈북민>


사람답게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도

모르고 살아가는 북한 주민들.


같은 민족이기 전에,

같은 사람이기 때문에

외면해서는 안 된다는 호소가

깊은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