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V 상권 장악한 한인 비즈니스..‘대형 한인마트 진출’



<리포트>

 

라스베이거스에서 

요식업소들이 밀집해 있는

스프링 마운틴 길 선상입니다.

 

한인업소 간판이

사방에 걸려 있습니다.

 

<LV, 3년 동안 한인 인구 30% 넘게 증가>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 3년 동안 한인 인구가 

30% 넘게 증가하면서 

한인 상권도 크게 확장됐습니다.

 

스프링 마운틴 길 지역은

차이나 타운’으로 불렸으나

한인 업소가 잇따라 들어서면서

지금은 한인타운 1번지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유문재 ㅣ LV 아시안 상공회의소 전 회장>

 

<80여 곳에 달하는 한인 식당 있어..400% 폭증>

 

특히 한인 요식업소가

잇따라 오픈하면서

라스베이거스에는

80여 곳에 달하는

한인 식당이 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한인 식당이

4배  넘게 늘어났습니다.

 

<100개 일본 식당..70% 한인 업주가 운영>

 

더구나 일본 식당은 100개 정도가 있는데

이 가운데 일식당 70%

한인이 운영하고 있습니다.

 

<유문재 ㅣ LV 아시안 상공회의소 전 회장>

 

네바다 주는

법인과 개인 소득세가 없어

비즈니스 업주들에게는

큰 플러스 요인입니다.

 

또한

최저임금도

11달러 25센트로

전국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 사하라 파빌리온

사우스 쇼핑센터에도

오는 5월 대형 마트가 들어서고

주변에는 한인 식당들도

오픈을 앞두고 있습니다.

 

<지용승    ㅣ    부동산 에이전트>

 

<한인 업주들..LV 상권 빠른 속도로 장악>

 

한인들의 이주가 잇따르고 있는 

라스베이거스.

 

한인 비즈니스 업주들이

라스베이거스 상권을

빠른 속도로 장악하고 있습니다.

 

SBS 이삼현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