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NS 대기업 청문회..“소셜미디어가 사람 죽인다”

<리포트>

메타와 틱톡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 최고경영자들 뒤에

사람들이 사진을 들고 서있습니다.

 

모두 소셜미디어에 의해 피해를 본

피해자 가족들입니다.

 

오늘 연방 상원에선

온라인 상에서 아동과 청소년들이 접하는

유해 콘텐츠와 그 위험성을 묻는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조시 홀리 ㅣ 상원의원>

<린지 그레이엄 ㅣ 상원의원>

 

특히 온라인에서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성 착취가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다는 겁니다.

 

또 불법 약물 거래는 물론

온라인상 괴롭힘을 당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습니다.

 

<에이미 클로버샤 ㅣ 상원의원>

 

의원들과 피해자 가족들의

질타가 이어지자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는

가족들을 향해 사과했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ㅣ ‘메타’ CEO>

 

지난해 3천 600만 여 건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한

전국 온라인 아동 성 착취 신고.

 

충분한 조치를 취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는

비판이 커지는 가운데

온라인상 미성년자 보호 법안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7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