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UCLA 학생 비비건 총 맞아 눈 부상.. "증오범죄 추정"


<기사>

UCLA 캠퍼스에서 증오범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UCLA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일요일이었던 지난 29일 오후 1시 30분쯤 UCLA 캠퍼스 리버 홀 인근 데 네베 드라이브 선상에서 발생했습니다.


흰색 세단 차량이 걸어가고 있던 한 학생에게 접근했고, 차에 타고 있던 남성이 학생에게 동성애 관련 욕설을 퍼부은 뒤 얼굴에 BB총을 쐈습니다.


피해 학생은 눈 바로 아래 BB 총알을 맞았지만 다행이 경미한 찰과상을 입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규정하고 용의자 신원파악에 나선 경찰은 주민들의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