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개스값 고공행진..5달러 육박 "카풀 할 수밖에"



<리포팅>


오늘 오후 개솔린 가격이 4.89달러입니다.

사실상 5달러에 가깝습니다.


최근 남가주 지역의

개솔린 가격은

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평균값은 4.75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


지난해보다 약 35% 나 오른 것입니다.


<기예므로 본살레스 ㅣ 주유소 매니저>

어제 개스값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4.73달러였어요. 여름에는 보통 개스값이 오르기 때문에,

앞으로 더 오를 것이라고 예상합니다. 모두에게 부담이 될 것입니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평균 개솔린 값은

갤런당 약 4.72달러


전국 평균인 3.52달러 보다도

무려 1달러 이상 높습니다.


<엔젤라 천 ㅣ LA한인타운 거주>

필요한 경우에 제 발이 되어주기 때문에 자동차는 우선적으로 있어야 해요.

예전에는 45달러, 48달러면 가득 넣을 수 있었는데, 요즘에는 가득 못 채워요.


학생들에게는 더 큰 부담입니다.


비대면 수업에서 대면 수업으로 바뀌면서

어쩔수 없이 차를 이용해야하는 상황에

카풀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박성현 ㅣ 대학생>

주변 친구들이랑 연락 많이 하면서 최대한 카풀 하려고 알아보고 있어요.

버스를 타거나 걸어다니는 방법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모든게 다 오르면서

한인들의 한숨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