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기업 기부는 반토막..수요는 껑충






<개인.기업 기부는 반토막..수요는 껑충>


인플레는

기부 사업에도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한 선교 센터는

지난 하반기 동안

개인과 기업에서 받는

도네이션 물량이30%넘게

감소했습니다.


코로나가 시작된 이후

도네이션이 저조한 상황에서

인플레이션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무디 고 ㅣ 아버지 밥상 선교회 목사>


도내이션 감소와 맞물려

지원을 받아야 하는

저소득 층은 폭등하고 있습니다.


<푸드 스탬프와 푸드 뱅크 수요 급증>


푸드 스탬프나

푸드 뱅크의 수요는

2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제임스 안 ㅣ LA 한인회 회장>


<정부 지원금 중단과 물가 폭등 여파>


더구나 지난해 말부터

일부 정부 지원금이 중단되고

물가가 폭등하면서

일부 저소득층을

생활고까지 겪고 있습니다.


<LA 한인 비영리 단체 도네이션 감소>


LA 한인 비영리 단체에

제공되던 도네이션

물품과 식료품도

지난 1년 전과 비교해

30% 정도 감소했습니다.


코로나와 인플레가

도네이션에까지

타격을 주면서

서민들은 답답한 마음을

쓸어내리고 있습니다.


<토니 앰 ㅣ LA 거주>

도네이션이 크게 감소했습니다. 여러분들의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도움이 절실합니다.


LA 에서 SBS 이삼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