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개표 막바지..’데이빗 김’ 선전에도 아쉬운 낙선


<리포트>


추가 개표 때마다

격차를 줄이며

선전해온

데이빗 김 후보.


지난 주말 개표에서

득표율 차이를

2.56%까지 줄였지만

결국 아쉬운 고배를 들게 됐습니다.


남은 미개봉 표가

충분하지 않아

현재 3천여 표 차이를

뒤집기는 사실상 어려진 겁니다.


아쉽게 낙선했지만

끝까지 초박빙 판세를

이어가면서

2년 후 재도전

가능성을 높였다는 분석입니다.


부에나 팍 1지구

시의원에 출마한

조이스 안 후보는

1위 당선을 확정했습니다.


과반을 조금 넘는 득표로

다른 후보들을

따돌리며 여유 있게

승리했습니다.


랜초 팔로스버디스 시의원에

도전한 폴 서 후보도

전체 득표율 3위로

당선을 확정했습니다.


LA 카운티 검사로

재직하고 있는 폴 서 검사는

아시안계 인구가 30퍼센트가 넘는

랜초 팔로스버디스시의

첫 아시안계 시의원이 됐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