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갤런당 '6달러' 시대 오나..한인 운송업계 '울상'


<리포트>

리무진 택시를 운영하는 하워드 김 씨


매일 LA 한인타운에서 비교적 저렴한 주유소를 확인하고

찾아가고 있습니다


< 하워드 김 ㅣ 리무진 택시 기사 >


김정용 씨는 오가는 길

개솔린 값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고자

틈틈이 차량 공유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김정용 ㅣ LA 거주>


< 팻 ㅣ LA 거주 >

(개스값이) 비싸도 어쩔 수가 없죠 뭐. 돈을 내던가 걷던가

버스를 타는 건데..안 좋아요.


오늘 LA 카운티의 평균 개솔린 가격은

갤런당 5달러 56센트


불과 한 달 전과 비교하면

34센트나 더 상승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 높은 수준이기도 합니다

문제는 개스값이 내려갈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는 겁니다


높은 국제 유가에 더해 남가주 지역 정유소들이

공장 수리 등을 이유로 공급을 줄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 패트릭 디한 ㅣ 개스 버디 공보관 >

폭염에 허리케인에 남가주 정유소들도 힘든 여름을 보냈습니다.

그 영향도 있습니다. 정유 생산량이 줄었습니다.


지난해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갤런당 6달러 43센트


개스값이 더 오르지 않을지

운전자들의 우려만 깊어지고 있습니다


LA 에서 SBS 이재린입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