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거리에서 때리고 추행’..연쇄 성폭행 용의자 체포


<리포트>

지난 10일부터 5일간

LA지역에서 연쇄적으로 발생한

4건의 폭행과 성폭행 사건.


공개 수배중이던 용의자가

어제 오후 4시 30분 쯤

멕시코 티후아나 지역에서 체포됐습니다.


용의자는 21세 히스패닉 남성

서지오 가르시아로

4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채

구금됐습니다.


<로버트 루나 ㅣ LA 셰리프국장>


용의자는 지난 15일

67세 여성 로사리나 마르티네즈를

피해자의 집 앞마당에서

폭행한 후 강간을 시도했습니다.


비명소리를 들은 이웃 주민들이

경찰에 신고했으나

피해자는 코가 부러지고

얼굴과 무릎에 멍과 찰과상을 입었습니다.


이후 용의자는 공개수배 되었고

추가 범행이 드러났습니다.


지난 10일 걸어가던 한 여성을

거리 위에서 추행한 후 강제로 옷을 벗기려 한겁니다.


또 지난 15일에

같은 지역에서 두 건의

폭행과 성폭행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로버트 루나 ㅣ LA 셰리프국장>


경찰은 추가 피해자 여부 등

수사를 진행중이며

국가 성폭력 전화 지원센터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5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