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출두한 트럼프 전 대통령, 묵비권 행사





<리포트>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 기업의

자산가치 조작 의혹과 관련해

묵비권을 행사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욕주 검찰 심문에 맞춰

공개한 성명에서

묵비권을 행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헌법이 모든 시민에게

부여한 권리에 따라

검찰에 대한 답변을

거부한다는 겁니다.


실제로 심문 과정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증언 거부 이유는

검찰 심문에서 선서를 해야되기 때문에

거짓 증언을 할 경우

형사 처벌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일가가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해

부동산 자산가치를

축소했는데 은행 대출 과정에서는

자산가치를 부풀렸다는 혐의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3년 가까이

추적 해온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그룹의 행위가

사기성이 짙다고 보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장녀 이방카는

이미 지난주 검찰의 심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