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용 증가세 둔화..3월 일자리 증가-실업률 3.5%


<기사>

코로나 팬데믹 이후 과열 양상까지 보였던

미국 고용 증가세가 다소 진정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연방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23만6천 개

증가했다고 오늘 발표했습니다


전문가 전망치보다

2천 개 가량 낮은 수칩니다.

2월일자리가 30만개 넘게 늘면서

올 들어 두달 연속

예상치를 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과열 양상을 보였던 고용시장이

한 풀 꺾인 모양새라는 분석입니다. 다만, 23만 6천개라는 수치도

코로나 발생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다는 지적입니다


특히 지난달 실업률도

이전 달보다 0.1%포인트 낮아진

3.5%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달 임금 상승 속도는

둔화되고 있는데 일자리가 늘었는데도

임금 상승 속도가 둔화됐다는건

연방준비제도 측

통화 정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다만, 부활절을 앞둔

성 금요일을맞아

뉴욕증시가 휴장한 상황이어서

고용지표가 시장에 영향을 끼치는데는

한계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