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가격 급상승에 물가 급등까지




<리포트>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곡물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일반 물가가 같이 오르는

애그플레이션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시카고 상품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옥수수 선물은

2.6% 상승했습니다.


이에 따라 2012년 이후

처음으로 8달러 선을 돌파한 겁니다.


2012년 당시

이상기온으로

옥수수 가격이 역대 최고가인

부셸당 8달러 49센트를 기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옥수수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전 세계 옥수수 수출량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두 나라의 전쟁으로

올해 초 부셸당 6달러였던 옥수숫값이

8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옥수숫값이 30% 이상

크게 증가한 겁니다.


농가는

우크라이나의 올해 옥수수 수확량이

작년과 비교해 4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비룟값 상승으로

옥수수 대신 대두를 더 심는 것도

옥수숫값을 더 끌어올린 전망입니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캐나다 지역의 추운 날씨로

곡물 가격은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LA 에서 SBS 이삼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