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구글 감원 칼바람에 직원들, “횡포다” 반발



구글이 새해 들어

기술직과 광고직 직원 천 명 이상을

해고한 데 이어 자회사인

유튜브에서도 인력 감축에 들어갔습니다.


구글은 최근 유튜브 운영과

크리에이터 관리담당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관련 직책 100여 개를 없앨 예정" 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부터 인공지능 분야에 투자를 늘리면서

대규모 인력 감축을 하고 있는 건데

직원들은 회사 측이

최소한의 공식적인 설명도

하지 않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앞서 아마존은

스트리밍과 스튜디오 담당 직원

수백 명을 해고했고,

자회사인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에서도

수백 명이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