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액 감소..온정의 물품 기부는 증가




<리포트>


지난 3주 전부터

LA 한인타운에 등장한

구세군 자선냄비.


LA 한인타운에 설치된

자선냄비 모금액이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해

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구세군 자선냄비는

한인 마켓과 김스 전기 등

3곳에 설치됐습니다.


구세군 측은

올해는 주류 마켓과 대형 쇼핑센터에

자선냄비를 설치하지 못해

모금액이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더구나

오프라인 쇼핑객도

크게 감소하면서

자선냄비 모금액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주철 ㅣ 구세군 나성 교회 사관>

랄프스와 본스 마켓 등 구세군 자선냄비를 설치하지 못해 모금 활동을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구세군이 힘든 거 같습니다.


모금액 감소 속에

자원 봉사자와 물품 기부는

증가했습니다.


구세군 나성 교회

자원봉사자는

지난해와 비교해

50여 명 늘었습니다.


선교단체에 들어오는

물품 기증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특히 노숙자를 위한

식료품과 의류 도네이션도

크게 뛰었습니다.


노숙자 선교단체는

대형 밴을 기증받기도 했습니다.


<무디 고 ㅣ 아버지 밥상 교회 목사>

남가주 새누리 교회 교인들이 헌금과 도네이션 한 돈으로 대형 밴을 구입해 주셨습니다. 밴에 음식과 의류를 싣고 다운타운에 가서 노숙자에게 나눠주고 있습니다.


인플레 속에

물품을 기증하는

따뜻한 손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