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국민회-광복회, 올해 함께 행사..“화합으로 이민 120주년 기념”





<리포트>


지난해 3.1절과

순국선열의 날 행사를

각각 따로 개최했던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과 광복회.


두 단체 간

불협화음으로

행사가 쪼개져 열리면서

한인사회의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한인 이민 120주년을 맞는

올해는 두 단체 모두

무엇보다 화합에

힘쓰기로 했습니다.


<클라라 원 ㅣ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 이사장>


나라를 위해

한마음으로 뭉쳤던

애국 선조들 앞에

부끄럽지 않은 모습을

보이겠다는 겁니다.


<김준배 ㅣ 광복회 미주서남부지회 회장>


대한인 국민회 기념재단은

올해부터는

한인 차세대에 대한

역사와 정체성 교육에

중점을 두겠다는 계획입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온

7명의 신임 이사를

영입하며

구체적인 프로그램 마련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습니다.


<김혜자 ㅣ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 이사>


희망찬 새해를 출발하며

화합과 협력을

약속한 애국단체들.


한인사회도 큰 관심과

기대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