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국민회 vs 광복회' 개인 감정에 공식행사까지 반쪽.."추모 정신 훼손"



<리포트>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막내아들

고 랄프 안 선생.


별세 직전까지

애국선열들의

독립 정신을 전파하는 일에

누구보다 앞장섰습니다.


특히 도산이 세운

대한인 국민회나

흥사단과 관련된 행사라면

불편한 몸에도

직접 참석해왔습니다.


그런데 정작

고 랄프 안 선생

추모행사에

대한인 국민회 기념재단이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LA 한인회를 포함한

여러 한인 단체가 모여

추모식을 준비하는 과정부터

두번 연속 불참하기도 했습니다.


<김준배 ㅣ 광복회 미주서남부지회 회장>

강제로 참여하라고 할 수 없지만 공문을 보내서 우리가 범동포적으로 하자고 했는데 아직 이렇다 할 연락이 없었고 또 미팅에도 한 번도 참석한 적이 없어요.


오는 일요일 오후로 예정된

랄프 안 선생 추모식에는

아예 주관단체에서

이름이 빠졌습니다.


대한인 국민회 기념재단 이사장의

개인 감정 때문에

랄프 안 추모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추모식 행사를 주도하는

한인회와 광복회 등에

앙금이 남아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달

따로 치러진 삼일절 행사에서

LA 한인회는

대한인 국민회 측 행사 대신

광복회 주최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김준배 ㅣ 광복회 미주서남부지회 회장>

대한인 국민회가 참여하는 것이 원칙이고, 동포들도 참여하지만 당연히 단체는 참여를 해야 합니다.



일부에선

중요 애국단체인

대한인 국민회를

개인감정으로 운영하는 이사장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