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 vs 광복회' 개인 감정에 공식행사까지 반쪽.."추모 정신 훼손"



<리포트>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막내아들

고 랄프 안 선생.


별세 직전까지

애국선열들의

독립 정신을 전파하는 일에

누구보다 앞장섰습니다.


특히 도산이 세운

대한인 국민회나

흥사단과 관련된 행사라면

불편한 몸에도

직접 참석해왔습니다.


그런데 정작

고 랄프 안 선생

추모행사에

대한인 국민회 기념재단이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LA 한인회를 포함한

여러 한인 단체가 모여

추모식을 준비하는 과정부터

두번 연속 불참하기도 했습니다.


<김준배 ㅣ 광복회 미주서남부지회 회장>

강제로 참여하라고 할 수 없지만 공문을 보내서 우리가 범동포적으로 하자고 했는데 아직 이렇다 할 연락이 없었고 또 미팅에도 한 번도 참석한 적이 없어요.


오는 일요일 오후로 예정된

랄프 안 선생 추모식에는

아예 주관단체에서

이름이 빠졌습니다.


대한인 국민회 기념재단 이사장의

개인 감정 때문에

랄프 안 추모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추모식 행사를 주도하는

한인회와 광복회 등에

앙금이 남아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달

따로 치러진 삼일절 행사에서

LA 한인회는

대한인 국민회 측 행사 대신

광복회 주최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김준배 ㅣ 광복회 미주서남부지회 회장>

대한인 국민회가 참여하는 것이 원칙이고, 동포들도 참여하지만 당연히 단체는 참여를 해야 합니다.



일부에선

중요 애국단체인

대한인 국민회를

개인감정으로 운영하는 이사장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