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그리스도의 군사들 무죄 주장..‘조직범죄 혐의 적용’


<기사>

자신들을 '그리스도의 군사들'이라고 칭하며

30대 한인 여성을 감금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한인 7명 중 마지막으로 기소된 2명이

법정에 출석해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살인 혐의로 함께 기소된

피고 측의 어머니와 기소된 가해자 중

가장 어린 15세 이준영 군입니다


귀넷카운티 수퍼리어 법원에서 열린

기소인정심문에는

피고 7 명 중 이준영 군과

이미희 씨만 출두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무죄를 주장했으며

법정 출석 기피를 신청한

나머지 피고인 5명도

모두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피고인 변호사 측은 이 씨가

범죄를 뉘우치지 않아서

무죄를 주장한 것은 아니며

종신형을 피하기 위해

일단 무죄를 주장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6세 이준호 씨를 비롯한 피고인 7명은

한국에서 온 피해자 조씨를

굶기고구타하는 등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기소됐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