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개솔린 가격, 여름 내내 고공행진 할 것"


<기사>

남가주 평균 개솔린 가격의 고공행진이 여름 내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전미자동차협회 트리플 A의 앤린 베네가스 공보관은 메모리얼 데이 연휴 동안 자동차 여행이 급증한 것을 시작으로, 여름 휴가철 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면서, 수요가 증가하면 개솔린 가격도 오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리플 A에 따르면 어제 남가주 개솔린 평균 가격은 갤런당 4달러 87센트로, 1주일 전보다 6센트 상승했습니다.


오늘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어제보다 0.8센트 오른 갤런당 4달러 95.4센트로, 5달러에 근접했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