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개솔린 가격 36일 연속 하락세






<기사>

남가주 지역의 개솔린 가격이

36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미 자동차 클럽 AAA는

오늘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갤런당 5달러 90센트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5월 12일 이후 최저치입니다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19.3센트,

한 달 전보다는 51센트 낮은 가격이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1달러 55센트나 높은 가격입니다


오렌지 카운티의 평균 개솔린 가격도

5달러 80센트로 지난 36일 동안 총 갤런당 60.8센트가 하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