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개스값 11일 연속 상승..지난해 11월 이후 최고


<기사>

LA와 오렌지 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이 연일 치솟고 있습니다

미 자동차 클럽 AAA는

오늘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갤런당 0.8센트 오른 5달러 13센트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11월 27일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며

11일 연속 오른 것입니다


지난 13일 동안 무려 15.2센트가

인상된 것이기도 합니다

유가가 치솟던 지난해 같은 시기 보다는

42.9센트 낮은 가격이지만

한 달전 보다는 21.4센트나 높은 수준입니다


오렌지 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OC도 갤런당 0.9센트 오른

5달러 6.7센트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서부지역 정유소들이

재고를 증가시키기 위해 정유 수입 양을 늘렸다며

조만간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