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고급 주택가마다 ‘몰래카메라’.. “집 앞 확인하세요”


오렌지카운티 주택가에서 또 몰래카메라가 발견됐습니다.


수사 당국은 원정 절도단이 빈집 확인을 위해 주택가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둔 것으로 보고 주민들에게 집 주변을 잘 살펴볼 것을 당부했습니다.


LA카운티 셰리프국 말리부/로스트 힐스 지부는 어제 관할 지역에 거주하는 한 주민이 자신의 집 화단에서 발견한 카메라와 배터리 팩을 갖고 왔다면서 그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은 발견된 카메라가 원정 절도단이 집주인의 활동 패턴을 감시하고 빈집에 침입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글렌데일 경찰은 카메라와 나뭇잎으로 위장한 배터리 팩을 소유한 남성 4명을 체포한 바 있으며, 가든그로브와 치노 힐스에서도 몰래카메라가 잇따라 발견돼 주민들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