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노동절 연휴까지 또 폭염..'최고 110도'





<기사>

이번주 남가주 일대에

다시 폭염이 찾아옵니다


특히 노동절 연휴로

이어지는 이번 주말은

기온이 100도대에 육박할 전망입니다


국립기상청은 내일부터 주말까지

기온이 급격이 치솟아

다음 주말까지 예년 평균보다

10도에서 15도나 높은

불볕더위가 이어질 거라고 예보했습니다


내일 아침부터는

LA카운티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특히 밴나이스와 산타 클라리타,

그리고 랭캐스터 등 밸리 지역은

최고기온이 110도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기상청은 밤시간대 기온도

80도대 초반으로 매우 더울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보건국은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시 이후부터는

야외활동을 피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를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