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부동산 전망, 올해는 '맑음'..인랜드 엠파이어는 '더 맑음'


<리포트>

지난 한 해 동안 

LA 한인타운과 미드 윌셔 지역에서 

이뤄진 싱글홈의 부동산 거래는 단 42건

 

 LA한인타운-미드윌셔 지역 싱글 홈 거래건 단 '42건'

 

높은 모기지 이자율과

매물 부족으로 어느 해보다 침체기를 겪었습니다

 

<남가주 부동산 협회 '2024 부동산 전망 세미나'>

침체기 겪었던 남가주 부동산 시장..올해부터 천천히 '맑음'

 

올해부터는 남가주 지역의 부동산 시장이

천천히지만 맑아질 것이라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일치된 전망입니다 

 

< 마크 홍  ㅣ  남가주 부동산협회 회장 >

예년에는 팬데믹 이후로 (부동산 시장이) 힘들었었죠.

앞으로는 이자율이 내려가니까 희망이 좀 있게 됐습니다.

 

특히 리버사이드와 온타리오, 그리고 샌버나디노 지역 등을 

포함하는 인랜드 엠파이어의 인기는 올해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특히 '리버사이드-온타리오-샌 버나디노' 등 인랜드 엠파이어가 '인기'

암흑기 속에서도 지난 한 해에만 554건이 거래되면서

남가주 지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치안 불안-높은 주거비에 LA 떠난 주민, 업주들이 인랜드로 이동"

치안 불안과 치솟는 주거비에

LA 도심지역 주민들이

인랜드 엠파이어 지역으로 이동하는 추세가 

짙어지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 마크 홍  ㅣ  남가주 부동산협회 회장 >

지금 통계를 보면 오렌지카운티하고 리버사이드가 제일 발전되고 있습니다.

홈리스 문제가 해결돼야 하는데 그것 때문에 손들고 (LA를) 많이 떠나고 있습니다.

 

주택 구매에 가장 큰 걸림돌이라 할 수 있는 

모기지 금리가 6%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모기지 금리 6%로 감소 전망.."'셀러 중심 마켓'은 계속"

하지만 부동산 가격 상승세와 

한 주택에 여러 오퍼가 들어오는 

셀러 중심의 마켓은 계속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습니다

 

LA 에서 SBS 이재린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