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원정 절도-주택 침입 ‘비상’..하루에 한 건꼴

<리포트>

하루가 멀다하고 

발생하는 절도 사건에

불안해서 못살겠다.

 

최근 기승을 부린 

칠레 등 중남미 

남미 원정 절도단에 이어

잇따르고 있는 주택 침입 절도까지.

 

특히 어바인과 LA 등 

한인 밀집지역에서

수시로 발생하는 강절도 사건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여름 (가명) ㅣ LA 거주>

 

어바인 경찰은 

지난 한 달 동안

어바인 지역에서만

무려 34건의 주택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더구나 용의자들은 

보안 카메라를 부수고

2층 창문을 통해 침입하는 등

전문적인 수법까지 쓰고 있다는 겁니다.

 

LA경찰국도 

남가주 곳곳에서 

절도 행각을 벌이는

원정 절도단을 체포하기 위해 

전담팀까지 구성했습니다.

 

<도미닉 최 ㅣ LA 경찰국장 (지난 달)>

 

경찰은 유리 문과 창문에

보안 필름을 부착하거나

외출시에도 불을 켜놓는 것도

범죄 예방에 도움이 될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또 만약 집 주변을 서성이는 

수상한 사람을 목격할 경우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