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가 '6번' 침입 절도.."경찰 뭐 하나"





새벽 2시

앞에 사람이 문을 열자마자

그 뒤로 몰래 따라 들어갑니다.


지난 크리스마스부터

이틀 전까지 약 두 달 남짓 동안

무려 6번이나

괴한이 무단 침입을 했습니다.


괴한을 목격한

아파트 매니저는

노숙자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폴 김 ㅣ 아파트 매니저>


노숙자들이

혼자 혹은 여럿이서 떼를 지어

무차별적으로 침입해

차 유리를 깨고

물건을 훔쳐 간다는 겁니다.


기존에 있는

비밀번호 형식의

1층 중앙현관도

열쇠 형식으로 바꿨습니다.


CCTV 화면을 프린트해

붙여놓기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고 합니다.


<폴 김 ㅣ 아파트 매니저>


노숙자와 관련된 범죄는

무단 침입과 절도에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2주 전 한인타운 내

미용실 앞에서

노숙자가 불을 지르고 달아나

하마터면 대형 화재로

번질 뻔했습니다.


<해나 리 ㅣ 미용실 업주>


노숙자 관련 범죄는

갈수록 흉악해지고 있지만

경찰은 나 몰라라 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