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노숙자 모르는 노숙자 프로그램..턱없이 부족한 홍보




<리포트>


노숙자들이

비를 피하기 위해

상가 출입구 앞에

움츠리고 앉아있습니다.


비를 피하지 못한

노숙자들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LA 시의 노숙자들을

호텔과 모텔로 대거 이동시키는

프로그램인 ‘인사이드 세이프’가

2주 전에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적지 않은 노숙자들은

‘인사이드 세이프’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전혀 접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에드워드 ㅣ 노숙자>

‘인사이드 세이프’ 프로그램에 대해 들은 정보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시정부에서 나왔다고 말하고 휴지와 통조림을 전달하고 간 것이 전붑니다.


LA 시정부가

‘인사이드 세이프’에 대한

홍보 활동이 턱없이 부족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더구나 LA 시에서 노숙을 하는

노숙자는 4만 여 명.


시 정부는

이번 구조 프로그램에 대해

구체적인 홍보 계획이 없었다는 겁니다.


<제이슨 ㅣ 노숙자>

‘인사이드 세이프’ 프로그램에 대해 잘 모릅니다.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가 없으니 인터넷이나 전화를 해도 알 수가 없습니다.


기자는

LA 노숙자 서비스국에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통화를 할 수 없었습니다.


홍보가 병행되지 않고 있는

LA 시의 ‘인사이드 세이프’ 프로그램.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샘이 될 수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