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노인아파트, 호텔 제공 결정..“세입자 권리 찾았다”




<리포트>

 

LA 다운타운 올리브와 

7가 코너에 위치한 노인아파트.

 

이 노인아파트는 

배관 공사로 집을 비워야 하는 

어르신들에게 

호텔을 제공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 달 동안 8am~5pm 집 비워달라 요구>

 

호텔 제공 없이 한 달 동안 

아침부터 저녁까지 

집을 비우라고 요구한 

아파트 측이 일주일 만에 

호텔방을 주기로 결정한 겁니다.

 

<정현정 (가명) ㅣ 해당 노인아파트 주민>

 

<피해자..세입자 옹호 단체들 통해 불만 제기>

 

해당 아파트 어르신들은 

세입자 권리를 찾기 위해 

한인 세입자 공익 옹호 단체들을 통해

아파트 매니지먼트에 불만을 제기해 왔습니다.

 

<윤대중    ㅣ    케이타운 액션 대표>

 

<22 유닛 거주자들..호텔 제공과 식비 받아>

 

그 결과로 

22 유닛의 거주자들은 

한 달 가까지 호텔 제공을 받고

식비로 매일 40달러를 

받게 됐습니다.

 

<김보영 (가명)    ㅣ    해당 노인아파트 주민>

 

<대화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

 

아파트 매니지먼트 측은 

어르신들과 대화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하고 

정식으로 사과했습니다.

 

<세입자 권리 무시..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

 

한인 세입자 공익 옹호 단체들은

이번 노인아파트 사례를 계기로 

세입자의 권리를 박탈당했을 때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