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리 마티네즈, 유대인-아르메니안에도 차별 발언





<기사>


인종 차별 발언 파문을 일으킨

누리 마티네즈

엘에이 시의원이

유대인과 알메니안에도

차별 발언을 한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온라인 대화방 레딧에 올려진

녹음 유출본에는

유대인과 알메니안에 대한

차별 발언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녹음본에 따르면

누리 마티네즈 시의원은

스패니쉬로 "유대인"을 지칭하며,

"유대인들이

사우스 엘에이와 협상했다" 라고

말했습니다.


또 알메니안계인

폴 크레코리안 엘에이 시의원과,

애드린 나자리안

가주 하원의원을 들먹인 내용이

녹취본에 담겼습니다.


마티네즈 전 시의장은

폴 크레코리안

엘에이 시의원을 가리키며,

크레코리안 시의원이

자기 사람이 선출되기를 바란다,

또 애드리안 나자리안 하원의원이

이길수 있는 지역구를

원하고 있다라면서,

가능한한 지역구에

많은 알메니안이

표심을 가를수 있기를

원한다라고 밝혔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