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증시, 우크라이나 사태 해소 기대에 나스닥 1.84% 상승



<리포트>


뉴욕증시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긴장이

완화하면서

상승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338.30포인트,

0.97퍼센트 오른

3만 5천 294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대형주 중심의

S&P 500 지수는

1.23% 상승했습니다.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64.73포인트나 올라

1.84% 급등했습니다.


오늘 뉴욕증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그리고 국채금리 움직임을

주시했습니다.


5차 평화 협상이

건설적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러시아군이 군사 활동을

줄이겠다고 밝히면서

휴전 기대가 높아졌습니다.


국채 금리 움직임에도

시장은 주목했습니다.


어제 5년 물 국채금리와

30년 물 국채금리 역전에 이어

오늘은 2년 물과 10년 물

국채금리가 역전됐습니다.


단기금리가 장기금리 아래로

떨어져 수익률이

역전되는 현상은

경기 침체 신호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채권 수익률은 하나의 신호일 뿐

당장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