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증시, 잭슨홀 앞두고 거래일 4일 만에 ‘반등’





뉴욕증시가

잭슨 홀 미팅을 앞두고

거래일 4일 만에 반등했습니다.


잭슨 홀 미팅은

40여 개국 중앙은행 총재와

경제 학자 등과 함께

개최하는 경제정책 심포지엄입니다.


<주가 며칠간 하락..낙폭 과대로 반등>


전문가들은

잭슨 홀 미팅을 앞둔 경계감에도

주가가 며칠간 하락한 데

따른 낙폭 과대로

반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플레이션 더 높은 수준으로 지속>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지속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나왔습니다.


나스닥 지수는

0.41% 올랐고

S&P 500 지수는

0.29% 상승했습니다.


S&P 500 지수 내

11개 업종이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에너지 관련주 1% 이상 상승>


더구나 에너지 관련주가

1% 이상 상승했습니다.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의 주가는

회사가 대출을 확보해

18% 넘게 폭등했습니다.


펠로톤도 회사가 아마존을 통해 상

품을 판매할 것이라는소식에

20% 이상 급등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