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다시 코로나 방역 강화..‘마스크 미착용자 출입 금지’






<다시 코로나 방역 강화..‘마스크 미착용자 출입 금지’>


‘코라나 백신을 접종해도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합니다’라고 적힌

문구가 입구에 붙어 있습니다.


업소 출입구를 테이블로 막고

픽업 또는 투고만 받는

업소도 눈에 띕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다시 코로나 방역 수칙을

강화시킨 업소들입니다.


<바이러스 폭풍..업주들 바짝 긴장>


LA 한인타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폭풍이 불면서

마스크를 착용한 손님만 입장시키는

업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써니 강 ㅣ 약국 매니저>


<무료 마스크 제공..6피트 거리두기 실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손님들을 위해

무료 마스크까지

업소는 제공하고 있습니다.


6피트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손님들이 사용한 볼펜은

세정제로 소독하고 있습니다.


<스티브 송 ㅣ 비즈니스 업주>


<까다로운 방역 수칙은 안전장치>


한인들은

업소들의 까다로운 방역 수칙은

안전 장치가 될 수 있다며

반겼습니다.


<제임스 신 ㅣ LA 거주>


코로나 재확산으로

업체들까지

방어 태세에 들어갔습니다.


코로나 확산으로

직원들이 집단 감염돼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들.


직장에서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케빈 ㅣ 업체 대표>

마스크를 제공하고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에 걸리면 1주~2주 동안 일하러 나오지 못하거든요.


LA 한인 커뮤니티를 강타한

코로나 바이러스 폭풍.


<코로나 방역 수칙 강화..“재확산 막자”>


한인 커뮤니티는

코로나 방역 수칙을 강화하며

재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있습니다.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