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타운 의류도매시장//모델비 미지급 소송..‘무차별 소송’ 우려 확산




<리포트>


다운타운에서

온라인 의류업체를

운영하는 김 모 씨.


2주 전 갑자기

1만 8천 달러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장이 날아왔습니다.


지난 2017년

카탈로그 촬영을 했던 모델이

당시 모델료 600달러를

못 받았다며

제기한 소송이었습니다.


소속됐던

모델 에이전시가 파산했으니

원청업체가

물어내야 한다는 겁니다.


<피해 한인 업체 대표>

지난 2017년 사진 촬영을 위해 에이전시를 통해 고용한 모델이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지급받지 못한 금액이 600달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 씨가 당시 거래한

모델 에이전시는

‘싸이레나’라는 업체로

최근 파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7년 당시만 해도

모델만 수십 명이 소속된

중견 에이전시였습니다.


<피해 한인 업체 대표>

저희는 물론 모델 에이전시를 통해 지급한 기록이 남아있지만, 임금 체불 시간 벌칙금을 계산해서 모두 1만 8천 달러를 지급하라는 공문을 보내온 상황입니다.


해당 에이전시와 거래한

한인 업체들이

무더기로 줄소송 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리처드 조 ㅣ 한인의류협회 회장>

모델 에이전시와 스튜디오와 대화를 해서 이런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파악을 하고..많은 분들이 (하청업체) 임금의 책임 부분을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


의류협회는

접수된 모델 임금

미지급 소송 피해사례를

회원사들에 알리고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