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학 신입생 ‘76%’.. “학비보조 많은 대학에 진학”


올해 대학 신입생의 76%가 학비보조 내역을 본 후 최종 입학 대학을 선택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44%는 5000달러를 더 받을 수 있다는 이유로 입학할 대학을 바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학학비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고물가, 고금리로 가계 경제 사정도 악화됐기 때문으로 해석됩니다.


이번 대학 신입생들은 부모들의 영향력이나 대학 위치, 캠퍼스 문화 등 다른 요소들 보다 학비 보조를 감안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미국 대학들의 학비는 4년제 사립대학의 경우 평균 5만 6190달러, 4년제 주립대학의 경우 거주민 학비가 평균 2만 403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