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한인 국민회와 흥사단..LA 미주 독립운동의 중심이 되다


<리포트>


LA 최초의

코리아타운이 자리했던

현재의 USC 대학 부근입니다.


이 곳에 나란히 자리한

대한인 국민회 북미 총회관과

옛 제퍼슨 교회, 그리고

멀지 않은 곳의 흥사단 본부.


1930년대 말부터

미주 독립운동의 중심으로

떠오른 LA 한인사회의

핵심 단체들이었습니다.


<클라라 원 ㅣ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 이사장>


1938년 샌프란시스코에서

LA로 이전한

대한인 국민회 북미 총회는

나라를 빼앗긴 한인들에게

국가이고 정부였습니다.

흥사단에서

한인 인재를 교육해 배출하고

그들은 대한인 국민회에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독립운동을 펼쳤습니다.


또 이들 독립투사와

한인 이민자들은

교회라는 울타리를 통해

함께 공동체를 구성했습니다.


<최형호 ㅣ 나성한인연합장로교회 장로>


지난 2003년부터

대한인국민회기념관으로

한인 이민 역사 교육의

산실로 재탄생했습니다.


이제는 한인 차세대들에게

이민 선조들의

숭고한 뜻과 정체성을

교육하고 계승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클라라 원 ㅣ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 이사장>


하와이부터 샌프란시스코,

그리고 파차파부터 LA까지.


이민 120주년을 맞은 오늘.

선조들이 남긴 발자취에서

더욱 깊은 울림을

느끼게 되는 하루였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