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데이비드 김-지미 고메즈, “아시안 후보 찍지 말라고?” vs “증거 없는 비방“





<리포트>


선거 막판

치열한 유세전이

펼쳐지고 있는

연방하원 34지구.


조기 투표가

이미 시작된 가운데

한인 데이빗 김 후보와

현역의원의 대결은

초접전 양상을 띄고 있습니다.


한 표, 한 표가

선거 당락을 좌우할 수 있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아시안 비하

논란까지 불거졌습니다.


지미 고메즈 의원 측 선거운동원이

아시안 후보를

찍지 말라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겁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후보 (34지구)>


데이빗 김 후보 측은

상대 고메즈 의원의

흑색선전과 비방전이

도를 넘었다는 주장입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후보 (34지구)>


이에 대해

고메즈 의원 측은

인종차별 발언 문제가

제기된 후 즉각

선거캠프에서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메즈 선거캠프는

아시안 차별을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지미 고메즈 선거캠프 대변인>

아시안 비하 발언은 절대 용납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고메즈 캠프는 즉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누구도 아시안을 비하하면 고메즈 캠프에서 일할 수 없습니다.


막판 논란이 뜨거워지면서

한인 표심이 결집하면

역사적인 한인 후보 당선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