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데이빗 김 연방 하원 후보 "한인사회는 나의 뿌리..LA 한인타운 성장 이끌겠다"





<리포트>


2년 전

LA 한인타운을 포함하는

연방하원 34지구에

출사표를 던졌던

한인 데이빗 김 후보.


정치 신인에

첫 출마였지만

무려 47%를 득표하며

주목받았습니다.


올해 같은 지역구에서

재도전에 나선

데이빗 김 후보는

철저하게 선거를

준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34지구 후보>


데이빗 김 후보는

박빙이 될 이번 결선 선거가

한인 표심에 달렸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인 2세라는

경험을 바탕으로

이민 사회에

공평한 기회를 주는

정책을 펼칠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34지구 후보>


김 후보는

무엇보다 지역구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기본 소득제와

저소득층 주택 정책 등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더 많은

경제적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겁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34지구 후보>


김 후보는

특히 지역구가

LA 한인타운을 포함하는 만큼

연방 정부의 지원을 이끌어내

한인사회 발전에

앞장설 것을 거듭 약속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