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개성-경험 캔버스에 녹였다..한인 작가 4인전





<리포트>


산에서 바라보던

하늘과 들녘 그리고

바다를 캔버스에

옮겼습니다.


책거리에 꽃과 라면,

그리고 명품백까지

입체적으로 대입시킨 작품은

독특하면서도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평범한 일상에서

포착한 장면 속 영감을

작가들 각자의

개성으로 풀어냈습니다.


<정상원 ㅣ LA 한국문화원장>


평범한 도자기 그릇을

자연광과 여백의 아름다움과

표현하기도 하고

섬유를 주재료로 거침과

부드러움을 함께 녹여내기도 합니다.


LA 한국문화원의

대표전시 프로그램인

아트 프로젝트의 하나인

이번 4인전은

26일까지 열립니다.


---------------------


서로 다른 삶의 이야기를

작가만의 기법으로

캔버스에 담았습니다.


LA 한인타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아

그만큼 새롭고 신선한

4명 한인 작가들의 전시전입니다.


독일과 브라질 그리고

오렌지 카운티 등

각각 다른 장소에서

작품 활동을 펼쳐온

여류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였습니다.


작품마다 넘치는

개성을 품은

이번 4인 전시전은

내일 개막해

오는 20일까지 계속됩니다.


---------------------


한국에서 4백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둔 블록버스터

‘한산’이 미국에서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산은 지난주부터

LA와 뉴욕은 물론

애틀란타와 토론토 등

미주 지역 18개 도시에서

동시 개봉했습니다.


명량해전 5년 전,

조선을 침략한 왜군을 상대로

싸우는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 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