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또 노숙자 화재..불안해서 못 살겠다




<리포트>


2층 단독 주택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오늘 새벽 3시쯤

LA 한인타운 빈 집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소방관 82명이 긴급히 출동해

대형 화재는 막았습니다.


<마가렛 스튜어트 ㅣ LA 소방국 공보관>

오늘 새벽 2시 52분 소방국은 LA한인타운 8가와 맨해튼에서 발생한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소방관들은 화재에 휩싸인 2층짜리 빈 주택에 도착했습니다. 현장에 82명의 소방관이 출동했고 불은 45분 만에 완전히 진압됐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평소 빈 집에는 노숙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거리에 있는 가로등 에서부터

집 마당을 통해 전깃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전기까지 끌어와 쓴 것입니다.


<양성래 ㅣ 인근주민>


주민들은

불이 난 것이

한 두 번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알베르토 ㅣ 인근 주민>

불이 난 것이 처음이 아니에요. 이전에 두 번이나 더 화재가 있었어요.

노숙자들이 들락날락하는 것을 봤어요.


불이 났던 곳에

또 불이 나 주민들은

불안해서 살 수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양성래 ㅣ 인근주민>


오늘 불은 45분만에

진화됐지만


인명 피해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