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또 한번의 도약! 내년이 더 기대되는 한인 정치인들




<리포트>

CA주정부의 유일한 한인 정치인인

데이브 민 가주 상원의원


리버사이드에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도산 안창호 박물관과

한인 이민 120주년 기념행사 등을

내년도 주요 청사진으로 꼽으며

한인사회를 위해 일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2024년 주 상원 재선을 앞두고 있으면서

연방 하원직에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상황이라

5번째 한인 연방의원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데이브 민 ㅣ CA 주 37지구 상원의원>

오렌지카운티에서 열리는 세계 한상대회 등 내년에는 즐거운 일들이 많이

예고돼 있습니다. CA주 한인들을 대표하는데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연임에 성공한 태미 김 어바인 부시장은

최초 한인 여성 시장 타이틀에 도전합니다


얼바인 세종학당 대표이기도 한 김 부시장은

시의 한글날 선포를 주도하고

OC 한인 단체들에 그랜트를 제공하는 등

한인사회를 위한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공화당 연방 의원인

미셸 스틸 박과 영김 의원


공화당이 하원을 장악하게 되면서

내년도부터는

당 내에서도 중책을 맡게될 거라는 전망입니다


<강석희 ㅣ 전 어바인 시장 >

시의원, 교육의원, 연방, 주, 그리고 카운티 등 다방면에서 (당선되어서)

앞으로 한인사회가 가져야 할 숙제가 아닌가 이렇게 생각합니다.


1세에 이어

1.5세와 2세들이 바톤을 이어 받으면서

점점 커지고 있는 한인 정치력

내년이 더 기대되고 있습니다


LA 에서 SBS 이재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