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일본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반대



<기사>

러시아가 일본의 사도 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비판하며

이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러시아가 관련 문제에 주목하고 있다며

유네스코가 세계유산 등재 신청을 기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한국 측의 반응을 이해한다"며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중

일본 지도자들이 저지른 범죄행위를

인류의 기억에서 지우기 위해 한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를 상대로

지속적인 조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점기에 다수의 조선인이 동원돼

가혹한 노역을 강요받은 현장입니다


일본 정부는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하기 위해

지난 1일 유네스코에 추천서를 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