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레이디스 챔피언십, “미주 한인사회 대표 ‘여자 골프대회’ 자리매김”




<리포트>

올해로 4회째를 맞는

SBS레이디스 챔피언십

여자 골프 대회.

 

미주 지역

아마추어 한인 여성 골퍼 가운데

최강자를 가리는

흥미진진한 토너먼트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올해부터는 특히 

그 무대를 한층 업그레이드해

대회가 펼쳐집니다.

 

다음 주 월요일

DBH 더마에스테틱스

레이디스 챔피언십

예선 경기가 오렌지카운티 실비치의 

유명 프라이빗 골프장 

올드 랜치 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됩니다.

 

<에이미 조   ㅣ   레이디스 챔피언십 해설위원>

 

모두 144명이 참가하는

예선 경기에서는

1위부터 8위를 기록한

8명의 선수가 본선 토너먼트에

진출하게 됩니다.

 

18세 이상 아마추어

여성 골퍼는

누구든 참가할 수 있는데

특히 8강전부터

본선 토너먼트는 모든 경기가

SBS 전 채널을 통해

미주 전역에 중계됩니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7천 달러, 준우승자에게는

3천 달러의 상금이

또 공동 3위와 5위에게도

상금이 수여됩니다.

 

특히 올해는

DBH 더마에스테틱스가

스폰서로 참여해

더욱 특별한 대회가 될

레이디스 챔피언십.

 

매년 감동의 드라마가 쓰여지는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통해

한인사회에 건강하고 

신선한 활력소가 될 전망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