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즈퍼레이드, 새해 희망 담은 꽃차..한인들도 구슬땀





<리포트>


꽃과 나무, 그리고

열매는 물론

그것을 심고

기르는 사람들까지.


땅에서 나고

다시 돌아가는

대자연의 섭리를 통해

환경의 소중함을

강조했습니다.


<켄 아이베라 ㅣ 국제 라이온스 협회 이사>

지난해에 가장 아름다운 비영리단체 꽃차 상을 탔습니다. 보통 60여 개 꽃차가 참여하는데 저희는 57번째로 아마 중간 좀 이후가 될 것 같습니다.


전 세계에 지부를 두고

활동하는 봉사단체

국제 라이온스 협회.


특별히 내년 꽃차에는

세계 평화와 인류의 행복을

소망하는 마음을

한 땀 한 땀 담았습니다.


<브라이언 시한 ㅣ 국제 라이온스 협회 회장>

올해는 전쟁과 자연재해 등 여러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에 좀 더 밝고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꽃차는 우리에게 희망을 가져옵니다.


한창 손놀림이 바쁜

꽃차 제작 현장에는

한인 자원봉사자들도

대거 참가했습니다.


올해는

'어려움을 극복하자'라는 주제로

다양한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과의 조화를

강조했습니다.


<제니퍼 조 ㅣ 꽃차 한인 봉사자>

플러튼과 라 크레센타 등

남가주 각지에서 온

수십 명의 한인 학생들도

정성을 보탰습니다.

<윤지유 ㅣ 꽃차 한인 봉사자>

부푼 희망을 안고 달릴

모두 39대의

로즈퍼레이드 꽃차는

다음 주 월요일

그 화려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